PRIDE소식

  • 공지사항
  • CEO매거진
  • 주최행사
  • 해외네트워크
  • 기업지원시책
  • 자가진단
  • 심층보고서
  • 통합 E-book
  • 센터소개

기업소식

home > 경북PRIDE소식 > 기업소식
게시물 상세보기
[영도벨벳] 대·중기 상생으로 벨벳수출 1위
작성일 2011-05-06 16:34 작성자 최고관리자 조회수 1,215

대·중기 상생으로 벨벳수출 1위

 
영도벨벳 - 코오롱FM 공동R&D 성과

경북 구미에 있는 직물 전문기업인 영도벨벳은 벨벳 하나로만 연 매출 420억원을 올리고 있다. 이 가운데 수출이 98%나 차지한다.

벨벳 세계 최대 수출생산 업체로 손꼽히는 영도벨벳의 성공 비결은 대기업인 코오롱FM과의 공동 연구개발(R&D)에 있다.

영도벨벳은 이를 통해 구겨지거나 눌리더라도 원상태로 돌아갈 수 있는 벨벳 제품을 개발했다. 또 다른 대기업과는 화학섬유로 고감촉 벨벳 제품을 만들어 냈다.

안정수 영도벨벳 연구소장은 "직물이 쉽게 원상태로 돌아가도록 한 형태 안정성이 우수한 중공사 벨벳은 의류용에서 산업용까지 다양하게 쓰일 수 있다"며 "섬유패션 산업은 중소기업들이 새로운 제품에 대한 생각을 하더라도, 개발 여력이 없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개발능력을 갖춘 대기업과의 협력은 필수"라고 말했다.

코오롱FM 또한 보온성과 경량성, 항균효과 등 인체역학적 성능을 강화한 기능성 소재를 개발해 아웃도어 브랜드에 적용할 수 있도록 중소기업과 다양한 협력에 나서고 있다.

사양산업으로 취급받던 섬유산업에서 영도벨벳과 코오롱FM과 같은 상생협력은 대기업과 중소기업 동반성장의 모범사례로 손꼽힌다.

천연섬유나 화학섬유 등 실을 뽑는 원사제조 공정부터 옷으로 만들어져 소비자들에게까지 전해지는 섬유산업의 일련의 과정을 스트림이라고 한다. 스트림 간 협력으로 대표되는 섬유분야 대ㆍ중소기업의 상생협력은 화섬ㆍ방적ㆍ의류ㆍ패션 등 어느 하나만으로 전체 파이를 키울 수 없는 섬유산업 특성과 함께 값싼 노동력으로 거세게 밀고 들어오는 중국과 인도, 동남아시아 등의 도전을 이겨내야 하는 절박함에서 더욱 빛을 발한다.

노환권 코오롱FM 상무는 "패션 강국으로 불리는 이탈리아나 프랑스, 일본 등 섬유 선진국은 이런 섬유패션 스트림 간 협력을 통해 고부가가치 제품을 끊임없이 생산해 경쟁력을 강화했다"며 "우리나라는 실을 만드는 화섬이나 방적은 주로 대기업이 담당하고, 옷을 만드는 의류ㆍ패션은 중소기업이 많아 서로 유기적 협력이 이뤄지지 못해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전글
경북PRIDE상품 지원센터 'CEO GyeongBuk' 매거진 발간
다음글
슈가버블, 녹색제품 생산기업으로 선정
  • 목록

프라이드 상품소개
  • 프라이드 상품소개
PRIDE소식
  • 공지사항
  • 공지사항
  • 주최행사
사이버세상
  • 화상회의시스템
  • 사이버외국어연수원
고객센터
PRIDE소식
전체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