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DE소식

  • 공지사항
  • CEO매거진
  • 주최행사
  • 해외네트워크
  • 기업지원시책
  • 자가진단
  • 심층보고서
  • 통합 E-book
  • 센터소개

기업소식

home > 경북PRIDE소식 > 기업소식
게시물 상세보기
[(주)경한] 중남미 시장개척 '산뜻한 출발'
작성일 2015-05-26 15:38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1,230
링크 관련링크 http://www.kyongbuk.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920940
지역 중소기업의 수출 판로 개척을 위해 중남미 3개국에 파견 중인 경산시 무역사절단이 첫 상담에서 2개 업체가 수출계약에 성공하는 등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두고 있다.
 
경산시에 따르면 지난 9일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열린 첫 상담에서 (주)니텍스제침(대표 이기황)이 주니어아굴라스, 꼬메르시오 등 현지 2개 섬유업체와 3만8천달러 규모의 수출계약을 체결했다.
 
 (주)니텍스제침은 압량면에서 원단용 기계 제침(바늘) 생산공장으로 종업원 95명에 연매출 78억원 규모의 중소기업이다. 이번 계약 체결에 따라 앞으로 20일 내 항공운송 방식으로 제품을 납품키로 했다.
 
또 (주)경한(대표 한균식)은 포장기계 취급업체인 ICB Packing과 30만달러의 대리점계약을 체결해 남미시장 전체 수출 교두보를 확보했다. 또 두 업체는 연내에 50만달러까지 추가계약을 하기로 했다.
 
 (주)경한은 진량읍 경산3공단에서 식품살균기를 생산하고 있으며 종업원 28명에 연매출 41억원의 작지만 탄탄한 중소기업이다.
 
경산시 관계자는 "이번 무역사절단은 첫 상담에서부터 많은 바이어들이 참여해 지역 업체에 대한 관심을 보였고 두 업체가 수출계약을 성사시키는 등 출발이 좋다"고 말했다.
 
한편 경산시 무역사절단은 지난 7일부터 19일까지 일정으로 브라질 상파울루,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콜롬비아 보고타 등 중남미 3개국에 파견, 현지 바이어와 상담을 통해 지역제품의 우수성을 홍보하고 새로운 수출길을 발굴하고 있다.
 
경북일보 김윤섭기자
이전글
[(주)두리코씨앤티] 차세대 카메라의 표본 '라이트로일룸'
다음글
[세영정보통신(주)] 구미시 4월의 기업 세영정보통신(주) 선정
  • 목록

프라이드 상품소개
  • 프라이드 상품소개
PRIDE소식
  • 공지사항
  • 공지사항
  • 주최행사
사이버세상
  • 화상회의시스템
  • 사이버외국어연수원
고객센터
PRIDE소식
전체보기 닫기